메뉴 건너뛰기

Jinha PWA Board

Home > 커뮤니티 > 게시판
Subjcet 2016년 세계윈드서핑 대회 D-2 (작년 우승자 인터뷰)
Writer 관리자 Date  16-05-17 14:36 Hit  5025    



Antoine Albeau 와 Sarah-Quita Offringa는 그들의 타이틀을 지키기 위한 준비가 시작됩니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선수를 가리는 2016 PWA Slalom World Tour 시즌이 단 3일 남았고 이 대회는 한국 울산 진하에서 5월19일부터 24일 까지 6일간 개최됩니다.
현 세계 챔피언이자 모두가 이기기 위해 주시하고 있는 Antoine Albeau 선수와 Sarah-Quita Offringa 선수가 이번 대회에 참가합니다. 경기가 시작되기 직전 우리는 재빠르게 대회 전의 기분에 대해 인터뷰를 하였습니다.
Antoine Albeau 인터뷰: “한국에 와서 기쁘네요. 작년 겨울 무릎 부상 때문에 제가 원했던 만큼 이번 대회를 준비하지 못했지만 전 제 장비에 자신 있어요. 작년 보다 컨디션이 좋길 바라요. 대회가 곧 시작되네요! A2에서 봅시다.”
Sarah-Quita Offringa: 인터뷰 “두 번의 여행을 제외하고 고국 Aruba에 돌아가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냈어요. 가장 바람이 많이 부는 장소를 찾고 여행을 하면서 쉬고 싶었거든요. 가끔은 그냥 있는 게 좋아요. 어쨌든 대부분의 시간을 바람이 많은 곳에서 보낸 것은 엄청난 행운이었어요.
저는 작년과 다르게 slalom장비를 가지고 더 많은 시간을 보냈어요. 하지만 지역대회에서 된통 당해버렸죠. 그 계기로 제 장비를 튜닝하고 더 노력하게 되었어요. 그 동안에 다른 선수들과 제 스피드 측정을 못해서 제 서핑 스타일은 조금 바뀌었어요. 하지만 가장 중요한 건 제 장비에 편안함을 느낀다는 거에요. 좋은 징조지요!
아직은 편안해요 그렇지만 제가 진하 해수욕장에 도착해서 모두들 다시 만나면 경기모드로 바뀔 거라고 확신해요. 올해 새 대회네요. 이번 시즌에서 누가 챔피언 타이틀을 가져갈지 지켜봅시다! ”


May 16, 2016   created by Chris Yates 
Antoine Albeau and Sarah-Quita Offringa prepare to begin their title defences
In just 3 days time the 2016 PWA Slalom World Tour will begin as the world’s fastest sailors return to Jinha Beach, South Korea, for the opening battle of the season — which runs between the 19th-24th May.
Antoine Albeau (RRD / NeilPryde) and Sarah-Quita Offringa (Starboard / NeilPryde / Maui Ultra Fins) come into the event as the reigning world champions and as a result they will be the two sailors that everyone else is looking to beat in the men’s and women’s divisions respectively. Just before the green flag is raised and racing commences we quickly caught up with them to see how they are feeling before the start of the season:
Antoine Albeau: “I’m happy to arrive in Korea. I had knee injury this winter and I couldn't really prepare like I would’ve wanted, but I am confident on my gear. Hopefully we can get better condition than last year. The battle will start soon! See you on the water A2.”
Sarah-Quita Offringa: “Apart from a couple of trips this year I spent most of my time back home in Aruba. I felt like I needed a break from travelling and searching for the windiest places. Sometimes it’s good to stay put. And I’m lucky enough to come from a place where it’s windy most of the time anyway.
I have had more time on my slalom gear compared to last year. But I have been getting my butt kicked by the local boys! That helped me to get in gear and get my equipment tuned. As Korea approaches I haven’t been able to measure my speed with the other girls, I’ve changed my sailing style a bit, but most importantly I feel comfortable on my gear so I think that’s a good sign!
I’m still quite relaxed, but I’m sure I’ll switch to competition mode once I arrive at Jinha beach and see everyone again. It’s a new year, so let’s see who’s taking the top spot home this season.”